뉴에이지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밤새 갈바람 잠을 잔 듯이
조용한 바람인 듯 눈을 감으면
님의 모습인가 향기인 듯한 생각에
눈시울 적셔 옵니다

.
이별이 아닌 데에도 님이 떠난 후
텅 빈 가슴 어쩔 수 없어요
견디기 힘든 아픔만

.
까맣게 태워버린 밤 너무 허전해
뜨거운 가슴으로 길을 나서도
막상 갈 곳이 없어요

.
못다 준 사랑의 아쉬움이
가슴에 남아 있는데

.
오직 그대 곁에 머물고 있는
사랑하는 내 마음

.

.

.

.

이별이 아닌 데에도 님이 떠난 후
텅 빈 가슴 어쩔 수 없어요
견디기 힘든 아픔만

.
까맣게 태워버린 밤 너무 허전해
뜨거운 가슴으로 길을 나서도
막상 갈 곳이 없어요

.
못다 준 사랑의 아쉬움이
가슴에 남아 있는데

.
오직 그대 곁에 머물고 있는
사랑하는 내 마음

답글 0조회수 22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