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알파고 개발자 '데이빗 실버' 박사 인터뷰

모범생 16.03.10

http://saycast.sayclub.com/article/24997560 주소복사

경제>IT>컴퓨팅

구글 “승률 전망은 여전히 어렵다”

[이세돌 vs. 알파고 '세기의 바둑 대결' 제1국]

 

 

알파고 개발자 “알파고 능력 한계치까지 밀고 가야 했다”


"알파고에게도 매우 힘든 경기였다. 아직 승률을 전망하기 어렵다."

구글 인공지능(AI) 프로그램 '알파고(Alpha Go)'를 개발한 데이비드 실버 박사는 9일 서울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이세돌 9단과의 첫 대국 종료 후, "대국을 치르는 모든 순간 최고의 수를 결정하기 위해 알파고가 보유한 능력의 한계치까지 밀고 가야 했다"고 밝혔다. 이세돌 9단과의 접전 끝에 불계승(不計勝)을 거두었지만 알파고에게도 매우 힘든 경기였다는 것이다. 통상 바둑은 대결을 마친 후 집 수효를 계산해 승부를 가리는 '계가'를 하지만, 이를 하지 않고 승리하는 것을 불계승이라고 한다.

 

■ 알파고, 인간의 심리전·승부수까지 모방
실버 박사는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 중 가치망과 탐색망을 좁히고 정책망을 활용하는 모든 면면에서 알파고의 한계를 시험해 볼 좋은 기회였다"며 "기술적 오류나 큰 문제없이 대국을 치를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특히 알파고는 지난해 10월 중국계 프로기사 판후이 2단을 5대 0으로 이겼을 때보다 훨씬 더 강력해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알파고 스스로 모의대결을 펼치면서 역량을 강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게다가 '신의 한 수'라 부를 만큼 인간의 과감한 승부수까지 따라하며 이세돌 9단의 허를 찔렀다.

 

■ 이세돌 vs 알파고 이제 시작…역전 기대
다만 구글 측은 남은 경기에 대해서는 쉽게 승리를 장담하지 못했다. 첫 대국은 이세돌 9단의 기보만 알파고에게 공개된 상태였지만, 이날 대국을 통해 이세돌 9단 또한 알파고의 기풍이나 특징을 파악했다는 점에서다.


구글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CEO)는 "역사적인 순간이고 결과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도 "다음 대국의 승률을 전망하는 것은 여전히 어렵다"고 내다봤다. 아직까지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고, 이세돌 9단이 또 다른 전략과 새로운 시도를 할 것이라 여긴 것.

그는 또 이세돌 9단에 대해 감사와 존경을 표했다. 허사비스 CEO는 "이세돌 9단이 전투적이고 창의적인 바둑을 보여준 덕분에 흥미진진하고 긴장감 넘치는 게임이 펼쳐졌다"며 "훌륭한 바둑 대전을 치를 수 있게 해 준 이세돌 9단에게 존경심을 표한다"고 말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답글 0조회수 21

답글 0조회수 75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