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송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Yulia (also Yulia Townsend and Yulia MacLean) is a Russian-born New Zealand classical crossover singer. Her first solo album Into The West went platinum in its first week of sales in New Zealand. She won two NZ Music Awards; 'Best Female Solo Artist' and 42 Below 'Best Selling Album in New Zealand'. She has supported Amici Forever and Russell Watson with two sold-out tours in Tokyo. Yulia's albums Into the West and Montage had three top 40 radio hits in New Zealand, "Into the West", "Angel" and "We're All Alone". Yulia was the first female vocalist in New Zealand to have two back to back number one hit albums.[4] Yulia's voice was once described as a "lovely rich contralto with passion and conviction", and she also have the ability to perform in the mezzo-soprano range.

 

** 출처 : https://en.wikipedia.org/wiki/Yulia_(singer)

 

[하늘신사 즉석 번역 (의역 포함)]

율리아 (또는 율리아 타운센드 및 율리아 맥린)는 러시아 태생으로 뉴질랜드 클래식컬 크로스오버 가수 이다. 그녀의 첫째 솔로 앨범, "Into The West"는 뉴질랜드에서 판매되는 첫째 주에 플래티넘(음반판매량 인증 등급)을 기록하였다. 그녀는 2개의 뉴질랜드 음악 수상자로 선정되었는데, '베스트 여성 솔로 아티스트" 와 "뉴질랜드에서 베스트 판매 앨범 (42위 이내)" 이다. 그녀는 일본 동경에서 Amici Forever와 Russell Watson과 함께 2개의 매진된 순회공연을 하였다. 율리아의 앨범, "Into The West"와 "Montage"는 뉴질랜드에서  톱40 라디오 히트를 3개가 차지하였는데, 'Into The West', 'Angel', 및 'We're All Alone'이 그것이다. 율리아는 뉴질랜드에서는 하나의 히트 앨범에서 2번이나 꼬리에 꼬리를 무는 (back to back) 히트곡을 가진 최초의 여성 보컬리스트였다. 율리아의 목소리는 한때 "열정과 확신에 찬, 사랑스럽고 풍부한 콘트랄토"로 묘사되었는데 그녀는 메조소프라노 음역에서 연주할 수 있다.

 

(출처 : 위키피디아) 

 

2018.5.22 하늘신사 작성.

답글 0조회수 113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