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송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 출처 : http://www.nataleelence.com/bio

 

Natalee began playing the piano at the age of four. She remembers sitting on her Mother's lap while the two played 'Pachelbel's Cannon.' It was not unusual for Natalee to be found for two to three hours at the piano during her younger years. Natalee's unique ability to play the piano by ear was evident early on. Her love for music has only grown over the years and has now stemmed into her passion as a composer.

 

Natalee's abilities go far behind the piano. Her talent for arranging is unfolding and she is enjoying every minute of it! She remarks, "I am incredibly humbled by the opportunity to share with others the passion I have for creating music. What a blessing to be able to do what you love! I honestly couldn't have asked for anything more!"

 

Natalee resides in Gig Harbor, WA with her husband Ryan and their four children.

 

-----

[하늘신사의 즉석 해석 (의역 포함)]

 

나탈리는 4살때 부터 피아노를 연주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기억하기를 어머니의 무릎에 앉아, 둘이서 `파헬벨 캐논`을 연주하던 일 이었다. 그녀가 어린 시절, 2~3시간씩이나 피아노를 연주했던 것은 매우 드문 일이 아니었다. 나탈리의 독특한 재능은 그녀가 귀로 듣고 바로 뚜렷하게 피아노로 연주하는 일이었다. 그녀의 음악에 대한 사랑은 수년간 성장하였고, 결국 작곡자로의 열정을 갖기에 이르렀다.

 

나탈리의 재능은 피아노에 국한한 것이 아니다. 그녀는 편곡 재능도 펼쳐보이기 시작하였으며, 사실 항상 그것을 즐긴다! 그녀는 언급하기를, "나는 내가 음악을 창조하는 열정을 다른 이들과 나누어 갖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하여 정말로 몸둘 바를 모르겠다. 누군가 사랑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큰 축복인가! 나는 진심으로 그 다른 무엇도 내 인생에서 더 바랄 게 없다!" 라고 한다.

 

나탈리는 Gig Harbor에 거주하고 있고, 남편 Ryan과 슬하에 4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답글 0조회수 93

이전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