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위와 장에 좋은 냉이

봄나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냉이. 향이 좋아 싫어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 단백질 함량이 많고 칼슘, 철분, 인이 풍부하며 비타민A, B1, B2, C 등이 많은 알칼리성 식품이다. 냉이에 함유된 무기질은 끓여도 파괴되지 않는다. 잎에는 비타민A가 많아 100g만 먹으면 하루 필요량의 3분의 1은 충당이 된다.

☞ 뿌리가 너무 굵고 질기지 않으며 잎이 많이 피지 않은 것, 색이 짙은 녹색, 향이 진한 것이 좋다.
 
                                                       
▽비타민이 풍부한 달래

약간 쓴맛이 나는 달래에는 비타민A, B1, B2, C 등 비타민류가 많이 들어 있다. 비타민 부족으로 입술이 터지고, 잇몸이 붓는 사람에게 좋다. 소화를 돕고 가래를 삭이는 효과가 있다.

☞ 잎은 짙은 녹색, 뿌리 주변이 매끄럽고 윤기가 있으며, 씹을 때 향이 진한 것이 최고다.

 
▽ 두릅

두릅은 두릅나무의 어린 순을 말한다. 독특한 향이 일품이다. 정신적 스트레스가 많은 직장인, 학생들에게 좋다. 단백질과 무기질, 비타민C가 많이 들어 있다. 쓴맛을 내는 사포닌 성분은 혈액순환을 돕고 피로해소에 좋다. 살짝 데친 후 참기름과 깨소금에 무쳐 초고추장이나 겨자즙에 찍어 먹어야 비타민 파괴가 적다. 혈당을 내리고 혈중지질을 낮춰 신장과 위장에 좋다.

☞ 잎이 녹색이며 너무 피지 않은 것, 잎줄기에 붙은 가시를 만졌을 때 아플 정도로 싱싱한 것을 고른다.
 

▽피를 맑게 하는 씀바귀

쌉쌀한 맛이 특징인 씀바귀의 쓴맛은 입맛을 돋우는 역할을 한다. 입맛이 없을 때 새콤하게 무쳐 먹으면 식욕증진에 도움이 된다. 위장을 튼튼하게 해 소화기능을 향상시키며 열병과 속병에도 효과적이다. 봄에 많이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 잎이 크지 않고 적자색을 띠며, 뿌리가 굵고 약간 긴 것, 특유의 쌉쌀한 향이 있는 것을 고른다.
 

▽아미노산이 풍부한 취나물

떡취, 단풍취, 메역취, 참취, 곰취, 개미취 등이 있지만 어린 참취 잎을 주로 먹는다. 산나물의 왕이라 불릴 만큼 봄철 미각을 살려준다. 칼륨, 비타민C, 아미노산 함량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이다. 산성인 쌀밥과 잘 어울린다.

☞ 너무 질기지 않고 부드러우며, 잎의 녹색이 선명한 것을 고른다.
 
 
                                                       
▽약용으로 쓰이는 돌나물

돌나물 특유의 향과 맛이 나는 어린 잎과 줄기를 주로 쓴다. 생채로 해도 좋고 물김치를 담그기도 한다.

☞ 잎이 도톰하고 작은 것, 잎이 여리고 신선한 것, 이물질이 섞이지 않은 것이 좋다.

답글 0조회수 359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