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다 지난 일이야 미움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그 시간 조차도 고마웁게 흘려 보내기로 해

다 지난 얘기야 사랑한단 말도 못했지만
봄날의 햇살처럼 너는 나에게 설레임으로 남았어

어느 겨울날 내 볼에 스친 반짝이며 차가운 것이
눈송이라는걸 깨달았을 때 넌 이미 사라졌던 거야

잊을 수 있어 널 잊을 수 있어 용기가 필요하겠지만
어설픈 고백에 그저 웃음짓던 널 이제 잊어야겠어

지울 수 있어 널 지울 수 있어 얼마나 힘들진 모르지만
그래도 우리 함께 했던 날들은 여전히 사랑으로 남았어

어느 겨울날 내 볼에 스친 반짝이며 차가운 것이
눈송이라는걸 깨달았을 때 넌 이미 사라졌던 거야

잊을 수 있어 널 잊을 수 있어 용기가 필요하겠지만
어설픈 고백에 그저 웃음짓던 널 이제 잊어야겠어

지울 수 있어 널 지울 수 있어 얼마나 힘들진 모르지만
그래도 우리 함께 했던 날들은 여전히 사랑으로 남았어
여전히 사랑으로 남았어

답글 0조회수 13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