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

 

.

차이코프스키는 동성연애자였습니다. 이러한 자신의 정체성으로 항상 우울하였다고 합니다.  37세의 나이에 자신을 사모하던 제자 안토니나 밀리우코바와 결혼을 하였지만, 당연히 그의 결혼은 불행하였고, 결혼 2주 만에 정신적 고통을 견디지 못해 강물에 투신하였으나 미수에 그쳤습니다. 아내에 대한 연민과 혐오감, 그리고 삶에 대한 절망으로 심한 신경 쇠약에 빠져 결국 그는 아내를 떠나 상트페테르부르크로 갔으며, 아내를 두 번 다시 만나지 않았습니다. 이런 그를 격려하고 후원해준 사람이 나데츠타 폰 메크 부인입니다. 11명의 자녀를 둔 46세의 미망인인 폰 메크 부인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을 사랑하여, 절대로 만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그를 후원해주고 그가 작곡에 전념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이러한 후원으로 차이코프스키는 많은 작품을 작곡하였습니다.

답글 0조회수 107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