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No.1

http://yes1959.saycast.com 주소복사

 

겨울 이른 아침 창문을 열고

점점이 피어오르는 먼 창 밖 너머의 풍경은

까마득한  7. 80년대 그 어느날로 데려다 놓곤 합니다

뭉클했다가.. 아련했다가..

서늘한 기운에 

괜시리 서성거리기도

차 한잔을 준비하기도 하고..

음악 안의 다양한 기억의 그림자가 나붓대는 이 시간이

마치 어제날 같아.....

유수와 같은 세월입니다

때때로 시간의 흐름이란 나쁘지만 않은 것 같습니다

식은 차를 마시듯

오늘도 어느 모퉁이 인지도 모를 이 生의 둔덕에서

지금은 따뜻한 차 한 잔이 되어 목으로 흘러들어옵니다

모든 음악이

지나간 그리운 것들이

애닲아 했던 거 조차도

다 그리움이 되어 내 안에  찾아오는 시간들...

 

비의나그네님~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항상 수고가 많으세요

그외  나를 아는 모든 분들  건강과 행운,

평안한 날들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편안히 들을 수 있는 몇 곡 청해요 ^^

클래식 방에서 듣는 요런 음악들 가끔은 괜찮을 것 같아서...

 

 

Puccini  Madame Butterfly - Aria )- Andre Rieu

 

The More Distant, The More Beautiful - 하진진 , Chen Chen Ho

 

시게루 우메바야시-  Lovers - Flower Garden

영화 화양연화에서 음악감독을 했던 일본 뮤지션 에요

답글 3조회수 1836

  • 비의나그네

    오랫만에 뵙습니다.
    느을 함께 해주시고 응원 주셔서 고맙습니다.
    나그네가 기해년생인데 60갑자돌아 새 기해년을 느껴봅니다.
    황금 돼지해라고들 말하는데
    제게 좋은 기운 잇다면 전해 드리겟습니다.
    신청곡은 준비하는대로 올려 드리겟습니다.
    고맙습니다 2019.01.26 13:45

  • you제인

    네네~
    감사히 들어요
    제대로 적어야 찾기 쉽다고 해서... 시게루 우메바야시 ( Shigeru Umebayashi )^^ 2019.01.26 13:55

  • you제인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종종 선수기, 후치인이 뒤바뀌는 경우가 있습니다
    교만, 허세, 나아가 자기만 아는 욕심꾸러기인 셈인 거죠 ㅎㅎ
    잘 들었어요 비님... 뒷북 인사드립니다
    행복한 날들 되시길요 2019.01.29 14:29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