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No.1

http://yes1959.saycast.com 주소복사

장미꽃 100송이를 함께 보내셨습니다.

때로는 밀착력으로, 구분없는 뽀얀 허상처럼 느낄수 있는 음악들로 채워주심에 ... 날들이 더욱 현란합니다. 마치 서로 엉키면서 조화로운 악기음들처럼. 건강유의 하세요~

From 모바일 세이캐스트

답글 2조회수 100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