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26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Taylor Swift [Fearless]

 

01. Fearless                                     08. Tell Me Why
02. Fifteen                                         09. You're Not Sorry
03. Love Story                                   10. The Way I Loved You
04. Hey Stephen                                11. Forever & Always
05. White Horse                                 12. The Best Day
06. You Belong With Me                      13. Change
07. Breathe (Feat. Colbie Caillat)

 

2010년 그래미 어워즈 올해의 앨범 수상작.
컨트리 요정 Taylor Swift의 두 번째 정규앨범 [Fearless]는

그녀의 뛰어난 가창력과 싱어 송 라이터로서의 실력이 아름다운 외모와 한데 어우러져서

마치 귀여운 소녀의 선물상자를 여는 느낌을 준다.

여기에는 맑고 청아한 그녀의 목소리와 꾸밈없이 밝은 음악들이 주는 신선함도 포함되어 있다.

1989년 생으로 펜실베니아 주 레닝에서 태어난 Taylor Swift는 오페라 가수였던 외할머니에게 음악적 영향을 받았다.

11세 때 Lucky You라는 첫 자작곡을 만들어 공연을 할 만큼 그녀는 어릴 때부터 음악에 천재적인 두각을 나타냈다.

컨트리 가수인 Shania Twain과 Patsy Cline, Dolly Rebecca Parton, Dixie Chicks 등에게

많은 영감을 받으며 자란 Taylor Swift는 컨트리 뮤직을 배우기 위해

14살 때 컨트리의 본고장인 테네시 주 내슈빌로 떠나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작곡가로도 활동하던 그녀는 불과 16세에 데뷔 앨범 [Taylor Swift]로

빌보트 컨트리 음반차트 1위를 차지하고 그래미상 최우수 신인상 후보에 올랐다.

2008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Fearless]는 발매 첫 주에 100만장이라는 놀라운 판매고를 올리며

드디어 그녀에게 최연소 그래미 최우수 앨범 상을 비롯해 4개 부문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겨주었다.

2010년 그래미의 공주가 된 Taylor Swift는 시상식에서 자신의 곡 Rhiannon과 You Belong With Me을 불렀지만

기대에 못 미친 노래 실력에 대해 언론의 악평과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그에 앞서 공연한 2009 Fearless Tour는 가는 곳마다 매진 사태를 이루며

Taylor Swift가 의심의 여지없이 음악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가장 성공적인 컨트리 여가수라는 것을 입증시켰다.

항상 자신의 자작곡으로 앨범을 만드는 Taylor Swift는,

Nason Chapman과 공동 프로듀서를 맡은 [Fearless]에서도 두 장의 싱글을 포함해, 앨범의 일곱 곡을 혼자 작곡 했고,

나머지 여섯 곡은 공동 작곡했다.

그녀의 노래들은 학창시절에 겪었던 얘기들과 사랑을 주제로 한 풋풋한 가사와 통통 튀듯이 발랄한 리듬감으로

듣는 사람들에게 밝고 유쾌한 기분을 안겨준다.

상큼한 분위기의 리드 싱글 Love Story와 역시 밝은 컨트리 팝 You Belong With Me는

각각 빌보드 4위와 2위에 오르는 성공을 거두었다.

앨범의 11번째 트랙인 Forever And Alway는 유명한 Jonas Band의 Joe Jonas와 결별 후에 쓴 곡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두 번째로 발표한 싱글 White Horse는 대히트를 기록하며 Taylor Swift에게

2010년 그래미 최우수 컨트리 노래와 최우수 여자 컨트리 보컬 퍼포먼스 상을 안겨주었다.

Taylor Swift의 [Fearless]는 이제 막 피어나는 소녀의 모습처럼

앞으로 만개할 그녀의 음악세계를 세계시장에 알리기 시작한 여름 이슬을 머금은 레몬 향기 같은 앨범이다. (글: 박광순)

답글 0조회수 5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