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27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TLC [FanMail]

 

Side 1                                                     Side 2
01. Fanmail                                              01. I'm Good At Being Bad
02. The Vic-E Interpretation - Interlude        02. If They Knew
03. Silly Ho                                              03. I Miss You So Much
04. Whispering Playa - Interlude
05. No Scrubs


Side 3                                                     Side 4
01. Unpretty                                             01. Dear Lie
02. My Life                                              02. Communicate - Interlude
03. Shout                                                03. Lovesick
04. Come On Down                                  04. Automatic
                                                             05. Don't Pull Out On Me Yet

 

TLC를 대표하는 완전체로 발표한 세 장의 앨범은 각기 의미하는 바가 다르다.

그 중 5년간의 공백기를 깨고 발표한 [Fanmail]은 앞선 앨범들이 파격과 성숙이었다면 표준에 가깝다.

데뷔 앨범보다 소포모어 앨범에서 비중이 훨씬 작았던 프로듀서 Dallas Austin이 주도한 프로덕션은

당시 팀발랜드를 위시한, 비트를 잘개 쪼개는 트렌디한 작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그로써 서브 장르로서의 R&B보다는 팝과 결합한 R&B의 경향을 띠며 다소 일반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것은 시대적 흐름에 따른 변화로 일궈낸 연착륙이자 2000년대 초반 R&B와의 연결고리로 큰 의미가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Babyface 특유의 감성적인 문법의 곡 I Miss You So Much, Dear Lie와

힙합 소울 넘버 Lovesick, Automatic이 없는 것도 아니다. 이전처럼 사회적인 성격까진 아니지만,

여전히 독립적인 여성의 태도를 보이기도 한다 No Scrubs, Unpretty.

과거의 영광을 품으면서도 현재와 미래를 본 TLC의 온전한 마지막 작품이라 하겠다. (글: 김정원)

답글 0조회수 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