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201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London Calling                        01. Spanish Bombs
02. Brand New Cadillac                 02. The Right Profile
03. Jimmy Jazz                             03. Lost In The Supermarket
04. Hateful                                    04. Clampdown
05. Rudie Can't Fail                       05. The Guns Of Brixton

 

Side 3                                         Side 4
01. Wrong 'Em Boyo                      01. Lover's Rock
02. Death Or Glory                        02. Four Horsemen
03. Koka Kola                               03. I'm Not Down
04. The Card Cheat                      04. Revolution Rock
                                                 05. Train In Vain

 

Clash는 Sex Pistols와 함께 런던펑크를 대표하는 밴드다.

1,2집의 열광적 반응에 자신감을 얻은 Clash는 1979년 여름부터 3집 앨범 작업에 들어갔다.

음악적 아이디어가 충만했던 이들은 기존에 연주했던 스카/레게 맛을 가미한 펑크록은 물론이고

로커빌리, 재즈, 덥, R&B 등 다양한 장르가 녹아든 노래들을 녹음했고,

해가 바뀌기 전 79년 12월 두 장짜리 앨범으로 발표했다. 바로 록 음악사에 영원히 남을 명반 [London Calling]이다.

얼핏 이질적일 것 같은 펑크미학과 여러 고전적 음악유산은 [London Calling]에서 완벽히 결합해 화학반응을 일으켰다.

당연히 거의 모든 음악매체로부터 만점을 받았다.

가장 정치적이고 선동적인 밴드로 불리는 Clash는 당연히 이 앨범에서 여러 정치사회적 이슈를 다루고 있다.

타이틀곡 London Calling은 79년 3월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쓰리마일 섬에서 일어난 최악의 원자로사고가 모티브가 됐고 Spanish Bombs는 스페인 내전을, Lost In The Supermarket은 자본주의사회의 과잉소비를,

Lover's Rock에서는 책임감 있고 안전한 섹스를 다루고 있다. London Calling은 도발적 앨범커버로도 유명하다.

베이시스트 Paul Simonon이 자신의 베이스기타를 무대바닥에 내려치는 흑백사진을 사용했다.

로큰롤 역사에서 가장 유명한 이미지 가운데 하나다. 지금도 밴드 티셔츠 등 여러 용도로 수없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Clash는 [London Calling]을 통해 펑크라는 한정된 틀을 벗어나 더 넓은 자신들만의 세계를 구축했다.

이 앨범이후 Clash는 더 이상 펑크라는 수식이 필요 없는 그냥 슈퍼 록 밴드가 된다. (글: 정원석)

답글 0조회수 4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