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201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Come Together                                01. Here Comes The Sun
02. Something                                       02. Because
03. Maxwell's Silver Hammer                  03. You Never Give Me Your Money
04. Oh! Darling                                      04. Sun King
05. Octopus's Garden                           05. Mean Mr. Mustard
06. I Want You (She's So Heavy)            06. Polythene Pam
                                                          07. She Came In Through The Bathroom Window
                                                          08. Golden Slumbers
                                                          09. Carry That Weight
                                                          10. The End
                                                          11. Her Majesty

 

1969년 9월, Beatles의 모든 멤버가 함께 모여 작업한 마지막 앨범이 발매되었다.

그 높은 인기와 끝없는 음악적 독창성에 있어 [Abbey Road]는

밴드의 최고작을 꼽을 때 [Sgt. Pepper Lonely Hearts Club Band]의 위치를 위협하는 앨범이다.

[Abbey Road]의 중심 요소는 보컬의 하모니이다.

교훈적인 스토리의 Maxwell's Silver Hammer에는 우스꽝스러운 백킹 보컬이 들어가 있고,

Sun King에는 섬세한 합창이 들어가 있다. 가장 인상적인 곡은 Because이다.

John Lennon, Paul McCartney, George Harrison은 세 번의 녹음을 거쳐 9중 합창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이 앨범의 첫 곡은, Beatles의 뛰어난 편곡 능력이 항상 섬세한 쪽으로만 가지는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심플한 것이 좋은 것이다는 격언을 증명하듯, 여유와 꽉 짜인 퍼포먼스의 조화가 Come Together의 펑키함을 만들어냈다.

록의 마스터클래스를 보여주는 John Lennon의 보컬은 긴장감과 에너지를 담아내고 있다.

그의 또 다른 트랙 I Want You (She's so heavy)는 앨범 Side 1의 멋진 클라이막스가 된다.

Guns N' Roses의 전 기타리스트 Slash는 이 곡이 그가 음악의 길을 걷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라고 하며,

이 곡의 기타 멜로디는 매우 완벽하다고 말했다.

Paul McCartney의 록 보컬로서의 놀라운 기교 또한 Oh! Darling에서 접할 수 있다.

[Abbey Road]에서 George Harrison의 곡들은 그의 창작력의 절정을 보여준다.

Something은 가장 많이 커버된 Beatles의 곡들 중 하나이다.

밝은 분위기의 Here Comes The Sun은 당시 새로이 발명된 무그 신시사이저를 사용하여

이 악기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거의 최초의 앨범 중 하나이다.

Ringo Starr의 Octopus's Garden 또한 이 앨범 Side 1의 놀랄만큼 다양한 음악적 스타일에 일조한다.

발매 이후 [Abbey Road]의 위상은 갈수록 높아져 왔다.George Martin의 솜씨 있는 프로듀싱과 밴드의 매끈한 퍼포먼스는

마치 그들이 이 마지막 순간을 위해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는 듯한 인상을 준다. 물론 그것은 가정이다.

그들은 그 이후로도 작업을 했을 수도 있다. Beatles는 그들이 정의한 한 세대의 마지막에서 마찬가지로 활동을 그만두었다.

그러나, 1969년 1월 작업한  [Let It Be]가 아직 날개의 아래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글: Kevin Howlett)

답글 0조회수 33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