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176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Be-In                                     01. I Love You
02. Boys Better                             02. Not If You Were The Last Junkie On Earth
03. Minnesoter                             03. Every Day Should Be A Holiday
04. Orange                                   04. Good Morning


Side 3                                         Side 4
01. Whipping Tree                         01. Pete International Airport
02. Green                                     02. The Creep Out
03. Cool As Kim Deal
04. Hard On For Jesus

 

오리건 포틀랜드 출신인 Dandy Warhols은 데뷔 LP [Dandys Rule OK]와 함께 미국 음악 씬에 갑작스레 등장했다.

단순한 리프와 중첩된 퍼즈 기타, 그리고 스테레오랩을 연상시키는 그야말로 꾸밈없는 키보드를 채용한

Dandy Warhols의 두 번째 앨범 [...The Dandy Warhols Come Down]은

마치 60년대 로커가 환생한 듯한 프론트맨 Courtney Taylor-Taylor를 보여주고 있다.
이 4인조는 Hard-On For Jesus에서 종교를 조롱하는 한편 Jesus & Mary Chain의 [Psychocandy] 스타일의 팝

Not If You Were The Last Junkie On Earth에서 헤로인은 한물 갔다는 명언과 함께 약물 문화를 계속 탐구한다.

하지만 이 노래들이나, 쾌락주의적인 환희의 히트 싱글 Every Day Should Be A Holiday가 앨범을 대표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앨범 전체는 My Bloody Valentine 같은 밴드를 떠올리게 하는 실험적 사운드를 통해 보다

빛나는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아드레날린이 솟구치게 만드는 Be-InBoys Better를 지나면 몽유병적인 Orange

느리고 불길한 느낌의 I Love You에 이르게 되면서 앨범의 에너지는 완전 소진된다.
[...The Dandy Warhols Come Down]은 그룹이 데뷔앨범에서 약속했던 것보다 훌륭한 모습이다.

앨범이 발표되자마자 롤링스톤은 미국 밴드가 시도한 가장 유쾌한 60년대부터 90년대에 걸친 여행이라고 앨범을 묘사했다.

이 앨범을 통해 Dandy Warhols은 밋밋한 미국 음악의 풍경에 사이키 펑크를 이식하였으며 영광된 미래를 약속했다.

답글 0조회수 1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