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75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Elvis Impersonator: Blackpool Pier                        01. The Girl Who Wanted To Be God
02. A Design For Life                                               02. Removables
03. Kevin Carter                                                       03. Australia
04. Enola/Alone                                                      04. Interiors (Song For Willem De Kooning)
05. Everything Must Go                                            05. Further Away
06. Small Black Flowers That Grow In The Sky            06. No Surface All Feeling

 

Manic Street Preachers는 [Everything Must Go]에서 소비자본주의에 빠져버린 사람들을 비판하는 한편

사라진 것들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하고 있다.

고향 웨일스의 탄광산업의 몰락, 직접적으로는 1995년에 실종된 기타리스트 Richey James(Richard James Edwards)를

애도하는 앨범이라고 할 수 있다.

앨범 수록곡 중 Richey James가 공동으로 작곡한 다섯 곡은 장대한 록에서 슬픈 발라드까지 매우 뛰어난 것이었고,

No Surface All Feeling에서는 그의 마지막 기타연주를 들을 수 있다.
앨범 제목은 원래 Willem de Kooning의 그림에서 따온 Sounds In The Grass였으나,

베이시스트 Nicky Wire의 형인 Patrick Jones의 연극 제목으로 바뀌었다.

1995년 여름부터 이듬해 초까지 Richey James의 실종으로 떠들썩한 언론을 피해 노르망디에서 녹음을 끝마쳤다.
1994년의 [The Holy Bible]이 열광적인 팬 취향이었다면 [Everything Must Go]는 높은 판매고에 상복까지 터졌다.

NME는 절정기에 이른 밴드의 의미심장하고 긴박한 사운드라며 감격을 표했다.

Elvis Impersonator의 향수병은 선언적인 타이틀트랙 Everything Must Go에서 치유되며,

Kevin Carter에서는 르완다 학살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있으며,

Small Black Flowers는 전통 웨일스 하프와 황량한 어쿠스틱 기타가 만나 잊을 수 없는 효과를 발산한다.

꿈결 같은 The Girl Who Wanted To Be God, 황홀한 Australia,

George Orwell에게 경의를 표하는 선동적인 A Design For Life 등은 절망적인 냉소를 낙관론으로 감싸안았다.
Nicky Wire는 그의 영국 패거리들을 향해 우리가 원하는 건 오직 취하는 것이라고 노래한 바 있듯,

그들은 Manic Street Preachers에게 취했고, 이 앨범은 영광스럽고 카타르시스적인 업적의 절정이다.

답글 0조회수 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