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176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Misunderstood                           01. Red-Eyed And Blue
02. Far, Far Away                            02. I Got You (At The End Of The Century)
03. Monday                                     03. What's The World Got In Store
04. Outtasite (Outta Mind)                 04. Hotel Arizona
05. Forget The Flowers                     05. Say You Miss Me


Side 3                                            Side 4
01. Sunken Treasure                        01. (Was I) In Your Dreams
02. Someday Soon                           02. Why Would You Wanna Live
03. Outta Mind (Outta Sight)              03. The Lonely 1
04. Someone Else's Song                 04. Dreamer In My Dreams
05. Kingpin

 

Wilco가 1995년에 발표한 데뷔작 [A.M.]은 전형적인 컨트리 록으로 리더 Jeff Tweedy의 전 밴드인

Uncle Tupelo의 네 장의 앨범에서 자연스럽게 확장된 사운드를 선보였다.

그런 관점에서 [A.M.]은 Uncle Tupelo의 베테랑 동료였던 Jay Farrar의 새 밴드인

Son Volt가 같은 해 발표한 데뷔앨범과 매우 유사했다.
그러나 Wilco의 두 번째 앨범은 예술적으로 크게 변모된 첫 번째 음악적 발전이었다고 평가받는다.

Jeff Tweedy는 지난 다섯 장의 앨범에서 옛 음악의 자양분을 탐사해왔지만 이번에는 지금의 음악에 집중하고 있다.

그는 [Being There]에서 노이즈의 벽을 구축하고 각종 스튜디오 실험을 추구했다.

이 앨범은 많은 얼터너티브 컨트리 추종자들에게 충격을 주었지만 그동안 관심 밖의 사람들을 팬으로 끌어들이는 역할을 했다.
커버사진을 보면 음악도 단순할 것 같다.

하지만 기타를 든 손과 피아노 위의 손가락으로 19곡의 두 장짜리 앨범이 지닌 다양함을 설명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일제사격을 시작하는 첫 곡 Misunderstood는 부드러운 발라드에서 피드백 퍼즈 사운드로 힘차게 변화하는 곡으로,

Uncle Tupelo 스타일의 거친 곡인 Far, Far Away, 그리고 MondayOuttasite (Outta Mind)가

중첩된 Rolling Stones 같은 록 Forget The Flowers까지 이어진다.
Peter Sellers 주연의 1979년 영화에서 제목을 가져온 [Being There]는 평단의 호평을 얻었지만 상업적으로는 실패했다.

빌보드차트 73위에 오른 데 그친 앨범은 7년이 지나서야 골드를 기록했다.

답글 0조회수 1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