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176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Intro                                                01. Voodoo People
02. Break & Enter                                   02. Speedway (Theme From 'Fastlane')
03. Their Law                                        03. The Heat (The Energy)
04. Full Throttle

 

Side 3                                                  Side 4
01. Poison                                            01. The Narcotic Suite: 3 Kilos
02. No Good (Start The Dance)                02. The Narcotic Suite: Skylined
03. One Love (Edit)                                03. The Narcotic Suite: Claustrophobic Sting

 

영국 백인들이 자기도 춤출 수 있다면서 엄청나게 마약을 해대던 1990년대에 Prodigy는 그냥 도시 건달처럼 보였다.

하지만 1992년의 [Experience]는 히트 싱글 Charly를 능가하는 것으로서,

Prodigy는 앨범 순회공연을 통해 진정한 밴드로 태어났다.
그러나 그 사이 리더인 Liam Howlett은 댄스뮤직에 흥미를 잃고 힙합으로 시선을 돌렸다.

그런 연유로 [Music For The Jilted Generation]은 레이브 일렉트로니카를 유지하면서도

신서사이즈 음악에 아주 강한 비트가 섞여 있으며 록의 영향도 느껴진다.

밴드 Pop Will Eat Itself는 Their Law에 그런지 스타일을 더했고,

Voodoo People에는 Nirvana의 Very Ape 리프가 들어있다.

이런 일련의 일렉트로닉 펑크 실험은 1997년의 [The Fat Of The Land]에서 정점에 이른다.
[Lawnmower Man](Intro), [Smokey And The Bandit](Their Law), [Star Wars](Full Throttle),

[Poltergeist III](The Heat (The Energy)), 그리고 [2001: A Space Odyssey](Claustrophobic Sting) 등의 영화 장면도

앨범에 다채로움을 더한다. 이 훌륭한 앨범은 단 한번도 실망을 안겨주지 않는다.

비록 Liam Howlett에 따르면, Full ThrottleOne Love는 앨범에서 누락될 뻔했다고는 하지만,

[Music For The Jilted Generation]은 당시 정부 차원에서 레이브를 없애려는 시도에 대한 반항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Liam Howlett은 웃긴 앨범 타이틀을 비웃으며 어떤 정치적 의도도 없었다고 말한다. 아무 것도 문제될 것 없다.

이 앨범은 Leftfield, Underworld, Goldie가 앨범 전체를 통해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해주었고,

여전히 가장 화끈한 앨범이다.

답글 0조회수 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