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75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Yes                                                                                             01. 4st 7lb
02. IfWhiteAmericaToldTheTruthForOneDayIt'sWorldWouldFallApart            02. Mausoleum
03. Of Walking Abortion                                                                       03. Faster
04. She Is Suffering                                                                            04. This Is Yesterday
05. Archives Of Pain                                                                           05. Die In The Summertime
06. Revol                                                                                          06. The Intense Humming Of Evil
                                                                                                       07. P.C.P.

 

듣는 이의 감정을 마구 헤집는 앨범 [The Holy Bible]은 Richard James가

고향인 웨일스의 서번 브리지에서 실종되기 6개월 전에 공개되었다.

자기혐오와 절망으로 점철된 앨범의 거의 모든 가사는 Richard James가 썼다.

거식증과 벌이는 투병기를 다룬 4st 7lb에서 그는 시야에서 사라질 만큼 말라비틀어지고 싶다고 말하고 있다.

이 자기파괴적인 성가는 내 다리를 녹슨 못으로 긁어라, 슬프게도 상처는 회복될 테니라는 섬뜩한 가사로 시작하는

Die In The Summertime으로 이어진다. 그의 피폐한 시선은 음악과 잘 어울린다.

카디프의 황폐한 사운드스케이프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앨범은 폐소공포증적이고 불편한 모습을 띠고 있는데

이것은 Manic Street Preachers의 초기 스타일인 스타디움 록 스타일과도 너무 다르고

1994년에 나온 다른 모든 앨범과도 달랐다.

다른 밴드들이 Beatles나 The Who를 흉내내고 있을 때 Manic Street Preachers는

Magazine이나 Wire, Gang Of Four의 날선 사운드를 따르고 있었던 것이다.

P.C.P.Revol은 James Dean Bradfield의 까칠한 기타 리프로 채찍질되고 있는 성난 포스트 펑크를 들려주고 있으며,

The Intense Humming Of Evil은 위협적인 Nicky Wire의 오프템포 베이스가 가세했다.

이 모두는 인간이 얼마나 잔인해질 수 있는가에 대한 짐승과도 같은 실험이었다.
앨범은 1993년에 암으로 세상을 뜬 Manic Street Preachers의 매니저 Philip Hall에게 헌정된 한편,

James Dean Bradfield를 만난 후 그림 사용을 허락한 Jenny Saville의 기괴한 그림으로 포장되는 등

더욱 짙은 음영이 드리워 있다.

[The Holy Bible]은 지금 들어도 새롭지만 1994년에 상업적인 면에서는 대실패였다.

답글 0조회수 1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