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171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Sure Shot                                                   01. Sabotage
02. Tough Guy                                                  02. Get It Together
03. B - Boys Makin' With The Freak Freak            03. Sabrosa
04. Bobo On The Corner                                    04. The Update
05. Root Down                                                  05. Futterman's Rule


Side 3                                                             Side 4
01. Alright Hear This                                         01. Heart Attack Man
02. Eugene's Lament                                        02. The Scoop
03. Flute Loop                                                  03. Shambala
04. Do It                                                          04. Bodhisattva Vow
05. Ricky's Theme                                            05. Transitions

 

1994년 뉴욕의 Beastie Boys는 파티를 어떻게 이끌어가야 할지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이미 [Check Your Head]와 [Paul's Boutique]에서 기계 다루는 기술과

샘플링 방법을 충분히 갈고 닦은 터라

새 앨범 작업에서는 더 이상 시행착오가 필요하지 않았다.

그들은 불교, 70년대 형사물, 하드코어 펑크로 확립된 격렬하게 타오르는 열정과

부인할 수 없는 시대정신을 담은 앨범을 들고 나왔다. 그 앨범은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
간단히 말해 이 앨범은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통렬하고도 순간적인 몰두를 보여주는 곡(Tough Guy, Heart Attack Man),

부드러운 재즈 또는 성가같은 만트라(Flute Loop, Shamballa),

그리고 샘플을 사용한 매력적인 루프가 그것이다.

Root Down은 이 앨범의 대표곡이다.

이 곡은 Jimmy Smith의 오르간 루프를 기반으로 점차 고조되는 분위기로 나아가는 곡으로서,

듣는 사람들로 하여금 모든 플레이를 더욱 갈망하게 한다. 이는 곧 다음 곡 Savotage로 이어진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이 연주는 앨범을 더욱 열광적으로 만들어주고 있다.
세 가지 주제(명상, 록적인 사운드, 그리고 누구보다도 멋지고 독특한 특질)를 생생하게 담은 이 앨범은

그들의 경력에서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다.

궁극적으로 [Ill Communication]은, 구식 햄버거 가게를 키치처럼 담아낸 영광스러운 앨범 재킷 아래,

파티를 즐기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앨범 이후 그들은 독자적인 사운드를 재정의하게 되지만 [Ill Communication]

파티음악으로 보면 모든 면에서 만족스럽다.

답글 0조회수 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