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75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Intro (Life)                                                      01. Mental Stamina
02. D. Original                                                     02. Da Bichez
03. Brooklyn Took It                                              03. You Can't Stop The Prophet
04. Perverted Monks In Tha House (Skit)


Side 1                                                                Side 2
01. Perverted Monks In Tha House (Theme)            01. Come Clean
02. Ain't The Devil Happy                                      02. Jungle Music
03. My Mind Spray                                               03. Statik

 

Gang Starr의 [Daily Operation]에서 모습을 드러낸 뒤 Jeru The Damaja는 데뷔앨범을 들고 동부 씬에 출현했는데,

노래 가사에서 그가 생각하는 모든 사람을 도마에 올려놓고 심판함으로써 힙합의 품위를 떨어뜨렸다.

Jungle Music은 Jungle Brothers의 심원한 아프리카 중심적 태도를 노골적으로 공격하고 있고,

Ain't The Devil Happy는 Wu-Tang Clan이 돈에 집착하는 모습을 선명하게 드러낸 C.R.E.A.M.을 반영하고 있다.
1990년대의 다른 젊은 힙합 아티스트처럼 Jeru The Damaja의 단순한 정치관은 Da Bichez처럼 모호한 라임으로 포장되었다. 이는 당시 다른 여성혐오자보다는 온건한 형태였지만

그가 여전히 자신의 위치를 현실과 의식 사이에 놓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Jeru The Damaja의 쓰디쓴 가사는 파티광들이나 힙합 스타들을 모두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가사 이외의 면에서 보면 DJ Premier는 발군의 제작 능력으로 이 앨범을

90년대 중반의 가장 뛰어난 힙합 앨범으로 각인시켰다.
앨범 커버는 맨해튼의 상징인 지평선에 걸린 붉은 태양을 등지고 웅크려 앉은 Jeru The Damaja를 담고 있다.

허드슨강에 반쯤 잠긴 자유의 여신상을 바라보고 있을 법한 부릅뜬 눈,

그리고 무척 섬뜩하게도, 세계무역센터의 서쪽 건물은 반쯤 무너진 채 화염에 휩싸였다.

Jeru The Damaja는 Come Clean의 가사에서 이 얘기를 하고 있다.

답글 0조회수 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