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75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The First Day Of School (Intro)                    01. Fuck 'Em (Insert)
02. When Will They Shoot?                               02. Dirty Mack
03. I'm Scared (Insert)                                     03. Don't Trust 'Em
04. Wicked                                                     04. Gangsta's Fairytale 2
05. Now I Gotta Wet 'Cha                                 05. Check Yo Self
06. The Predator                                             06. Who Got The Camera?
07. It Was A Good Day                                     07. Integration (Insert)
08. We Had To Tear This Mothafucka Up            08. Say Hi To The Bad Guy

 

1992년 크리스마스가 밝아올 무렵, 어떤 래퍼도 Ice Cube만큼 위대하진 않았다.

MC Hammer와 Public Enemy는 슬그머니 자리를 떴고 Snoop Dogg은 여전히 외곽에 머물렀다.

하지만 Ice Cube는 1991년의 유독물질 [Death Certificate]로 플래티넘에 오르는 동시에

영화 [Boyz N The Hood]로 무비 스타가 되었다.

차를 몰던 Rodney King을 구타하며 과도한 폭력을 사용했던 네 명의 LA 경찰이 무죄로 석방되었던 당시,

미국 흑인의 분노를 이처럼 적절하게 대변한 아티스트는 없었다. 시위대가 도시로 몰려나왔다.

Ice Cube는 그 모든 것을 지금도 전율이 느껴지는 이 놀라운 앨범에 담았다.
Bruce Springsteen의 여동생 Pamela Springsteen이 찍은 거만하게 담배 연기를 내뿜는 재킷을 장식 삼아

앨범은 묵직한 펑크로 포장되어 있는데, 특히 히트곡인 Check Yo SelfWicked가 그렇다.

무엇보다 주목할 만한 곡은 We Had To Tear This Mothafucka Up과 꽤 아이러니컬하게도

Isley Brothers의 루프로 배경을 장식한 It Was A Good Day를 들 수 있다.
[The Predator] 역시 [Death Certificate]를 능가하며 차트에 올랐다.

이것은 Stevie Wonder의 [Songs In The Key Of Life] 이래 발표와 동시에 팝/R&B 카테고리에 1위로 등극한

최초의 앨범이 됨으로써 Ice Cube의 복수는 완성되었다.
경이롭게도 2백만 장의 판매고를 올린 이 훌륭한 앨범은 절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같은 시기에 그의 동료 Da Lench Mob이, 사실 이름만 다를 뿐 Ice Cube의 앨범이나 다름없는

[Guerillas In Tha Mist]를 발표한 것이다. 이 앨범 역시 [The Predator]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두 앨범 모두 경찰 권력을 향한 랩이 날리는 최후의 일격이다.

답글 0조회수 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