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171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Satanic Reverses                                               01. Hypocrisy Is The Greatest Luxury
02. Famous And Dandy (Like Amos And Andy)            02. Everyday Life Has Become A Health Risk
03. Television, The Drug Of The Nation                       03. Ins Greencard A-19 191 500
04. Language Of Violence                                         04. Socio-Genetic Experiment
05. The Winter Of The Long Hot Summer                     05. Music And Politics
                                                                             06. Financial Leprosy
                                                                             07. California Uber Alles
                                                                             08. Water Pistol Man

 

1990년대 중반, 미국이 로스앤젤레스 폭동과 O.J. Simpson 재판 등에서 비롯된 다문화주의를 두고 골머리를 썩는 동안,

The Disposable Heroes Of Hiphoprisy는 어느 날 샌프란시스코 인근 오클랜드의 중고차 전시장에서

일어난 사건에 관한 사운드트랙을 만들어내고 있었다.
The Disposable Heroes Of Hiphoprisy는 주제에서 Public Enemy를 잇는 후계자이며 지금도 비견할 대상이 없다.

비트와 선동적인 아지트 랩 보컬의 맛깔스럽고 완곡하면서도 메탈릭한 모음집인 [Hypocrisy Is The Greatest Luxury]는,

기계 소리와 살아있는 삶을 랩 음악 속에 결합시키는 한편,

흑인간의 폭력, 인종차별주의, 정치, 전쟁, 미디어 조작, 페미니즘, 도시의 좌절을 다루고 있다.

그들과 동시대 뮤지션인 Run-DMCN.W.A.가 상투적인 태도에 빠져 있을 때 발표한 [Hypocrisy Is The Greatest Luxury]는 즉시 다이얼 언 이슈 랩이라는 독자적인 장르를 창조했다. 그것은 가볍게 볼 사운드가 아니었다.

발표 당시 이 음반은 도시의 라디오 방송사에겐 무시당했지만,

지금은 Watts Prophets나 Last Poets 같은 60년대의 흑인 시인들이 외쳤던 슬로건을 잇는

정통성 있는 작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들의 라이브 쇼는 도전적이었지만, 공연을 보려는 사람들은 대학생으로 한정되었다.

William S. Burroughs와 공동작업 후 Michael Franti는

The Disposable Heroes Of Hiphoprisy의 포스트 묵시록적인 탐색에 염증을 내기 시작했다.

그래서인지 그가 현재 속해 있는 그룹인 Spearhead는 이와 정반대의 음악을 하고 있다.

답글 0조회수 4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