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21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Jay Side)                                      Side 2 (Bee Side)
01. Beyond This World                               01. Done By The Forces Of Nature
02. Feelin' Alright                                      02. Beeds On A String
03. Sunshine                                            03. Tribe Vibes
04. What "U" Waitin' "4"?                            04. J. Beez Comin' Through
05. "U" Make Me Sweat                            05. Black Woman
06. Acknowledge Your Own History            06. In Dayz "2" Come
07. Belly Dancin' Dina                               07. Doin' Our Own Dang
08. Good Newz Comin'                             08. Kool Accordin' "2" A Jungle Brother

 

순수주의자의 시각으로 볼 때 이들의 두 번째 앨범 [Done By The Forces Of Nature]

월드뮤직의 영향에 하우스 리듬과 재즈 샘플을 넘나드는 죄를 저질렀다.

그래서 힙합 팬 중 상당수는 이들에게 의혹의 시선을 던졌고, 그룹은 취미밴드 취급을 받았다.
이보다 더한 오해가 있을까. 초기의 싱글 Girl I'll House You로 인해 밴드는

소위 서커스 어릿광대로 낙인찍혔지만 이 곡은 놀기 좋은 그루브 투성이의 음악 잡동사니가 아니다.

물론 하우스 뮤직을 변형한 Tribe Vibes 같은 트랙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이것은 변화무쌍한 샘플과 재즈적 접근, 아프로비트와 펑크로 구성한 보다 풍성한 태피스트리의 단면일 뿐이다.
[Done By The Forces Of Nature] 비록 힙합의 규범을 따르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네이티브 텅의 앨범과 De La Soul의 [3 Feet High And Rising]과 함께 이 장르의 정점을 이루는 대표작이다.

앨범 재킷은 Jungle Brothers의 연필 스케치인데,

정확하게 뉴욕과 정글(이것은 아프리카를 대표한다) 사이를 그려내고 있다.
아프리카 중심적인 정치철학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앨범이지만

Black WomanAcknowledge Your Own History 같은 트랙은

댄스음악의 결정타인 "U" Make Me Sweet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Public Enemy나 KRS-One 류의 격한 곡이 없어서 기억 속에서 곧 사라지긴 했지만,

[Done By The Forces Of Nature]는 여전히 유쾌함을 선사하는 앨범으로,

힙합계의 거인 Neptunes에게 영향을 미친 것만은 분명하다.

답글 0조회수 4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