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171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Side 1                                         Side 2
01. Blue Rondo A La Turk              01. Three To Get Ready
02. Strange Meadow Lark              02. Kathy's Waltz
03. Take Five                               03. Everybody's Jumpin'
                                                  04. Pick Up Sticks

 

1959년에 기이한 엇박자 곡들의 악보를 한 뭉치 들고 스튜디오에 들어서며 피아니스트 Dave Brubeck이 가장 기대하지 않은 게 있다면 바로 상업적인 성공일 것이다. 그는 이미 대학 캠퍼스를 돌며 벌인 혁신적인 콘서트를 통해 누구도 부럽지 않을 만한 팬층을 확보하고 있었다. 실험적이고 유쾌한 음악을 들려주면서도 인기에 편승해 영감을 파괴하지 않았고, 히트할 가망이라곤 없어 보이던 음악으로 재즈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음반을 만들어냈다. 이전에는 스윙이 불가능한 박자로 알려져 있던 5/4박자를 과감하게 도입한 Take Five는 마치 타악기를 두드리는 듯한 Dave Brubeck의 탄탄한 피아노 반주 사이로 Paul Desmond의

알토 색소폰이 유연하게 굽이치는 멜로디라인을 자아낸다. 그러나 이러한 곡 진행이 Dave Brubeck만의 공이라고 할 수는 없다. Paul Desmond의 드라이마티니처럼 깔끔한 사운드는 이들이 인기를 얻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고, 세월을 초월한 인기곡 Take Five가 사실은 Dave Brubeck이 아니라 Paul Desmond가 작곡한 곡임을 사람들은 종종 잊는다. 

Joe Morello의 확신에 찬 드럼 연주와 Eugene Wright의 견고한 베이스 연주도 놓칠 수 없다. 그들이 아니었다면 까다로운 9/8박자의 Blue Rondo A La Turk와 3/4박자와 4/4박자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Three To Get Ready는 변치 않는 재즈의 스탠더드로 자리잡지 못했을 것이다. 심지어 당시는 John Coltrane과 Cecil Taylor, Ornette Coleman 등의 프리재즈가 작열하던 시대가 아니던가. 누워서 침 뱉기 좋아하는 재즈평론가들은 [Time Out]의 크로스오버적 성격을 비방했고, 이 때문에 앨범은 크게 성공했지만 Dave Brubeck의 입지는 더욱 약해졌다. 그러나 이 앨범은 오늘날까지 잘 팔리고 있고, 광고에 지나치게 많이 사용되기는 하지만 여전히 매혹적인 음악적 성취다.

 

답글 0조회수 20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