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0/122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Gil Scott-Heron은 70년대 당시, 말하듯 읊는 격정적 사회 정치 논평을 뽑아내 랩의 대부라는 칭송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힙합이 진지한 정치 성향을 띠게 된 시기인 80년대 말에 다다라,

막상 Gil Scott-Heron 자신은 곤경에 빠져 있었다. 심각하게 코카인에 중독된 것이다.
그는 1982년과 1994년 사이 아무 작품도 발표하지 않았고, 혁명은 TV로 방영되지 않을 것을 큰소리로 외쳤던 이 남성은

영국의 오렌지 맛 탄산음료 광고의 성우로 전락해버린다.

그리고 그의 목소리를 다시 듣기까지는 또 다시 16년의 세월이 흘러야 했다.
2006년 Gil Scott-Heron은 마약 소지 혐의로 기소된 후 가석방 처분을 받았지만

조건을 위반하여 뉴욕의 악명높은 라이커스 아일랜드 교도소에서 비참한 삶을 살고 있었다.

그가 다시 음반작업을 하게 된 데에는 한 스코틀랜드 출판업자와

영국 인디 레코드 레이블 대표가 등장하는 기이한 내막이 얽혀 있다.
출판사 캐넌게이트 북스의 중역이자 십 대 시절 Gil Scott-Heron의 팬이었던 Jamie Byng은

자신의 회사가 이 시인의 70년대작 소설 2권을 증쇄하게 된 후부터 그의 가까운 친구가 된다.

XL리코딩스의 독불장군 대표이자 한때 힙합 디제이로 활동했던 Richard Russell은

Gil Scott-Heron과 새로이 음악을 만들어볼 아이디어를 낸 후 빙에게 연락해 소개를 부탁한다.
Richard Russell은 Gil Scott-Heron을 방문하기 위해 교도소를 찾아갔고,

이 두사람은 내실 있고 창의적인 관계를 돈독히 다져 간다.

Gil Scott-Heron이 다시 자유의 몸이 되었을 때 즈음,

그들은 새로운 앨범을 만들 만큼 충분한 음악적 아이디어를 확보해놓은 상태였고 그 결과 [I’' New Here]이 탄생한다.

여기 수록된 곡들은 사색에 빠진 시인 Scott Heron을 표현하고 있었다.

1번째 싱글은 블루스맨 Robert Johnson의 Me And The Devil Blues를 재작업한 것이었으며

Damon Albarn이 조각해낸 농도 짙고 균열된 반향의 세계를 표출해 담고 있었고,

이것은 자신의 영혼이 처한 상태에 대한 Gil Scott-Heron의 어두운 묵상과 완벽한 짝을 이루었다.

답글 0조회수 2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