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138명

http://totalmusic.saycast.com 주소복사

 

 

로맨틱 팝 4인조 Guillemots는 2005년 Rufus Wainwright의 서포팅액트로 처음 유명세를 얻게 된다.

결국 그들은 [Through The Windowpane]을 통해 스포트라이트 안으로 발을 들여놓게 된다.

이 앨범은 횅한 발라드로부터 삼바를 향해 방향을 돌려,

Fyfe Dangerfield의 진솔한 속삭임과 시적 심상에 젖어 있었다.

저희가 정말 많이 받는 질문은, Fyfe Dangerfield가 팝저스티스닷컴에 불평을 늘어놓는다.

음반에 있는 모든 노래를 다 제각기 다르게 만든 건 의도적 결정이었습니까?라는 거예요.

전 그게 이해가 안 돼요. 앨범 트랙들이 다 똑같이 들리지 않으면 눈총을 받게 되는 것 같아요.
Little Bear는 이 앨범의 오프닝 트랙으로, 그 단순성에 있어 불안감을 줄 정도다.

우선, 스트링이 원형을 그리며 한 편의 무성 영화 음악과 같은 무언의 호소력을 가지고 그들만의 이야기를 전한다.

이후, Fyfe Dangerfield가 희미하게 불협화음적인 피아노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다.

이 매혹적 도입부를 들은 Paul McCartney는 이렇게 말했다.

그건 앨범을 시작하는 데 매우 용감한 방식이라고 생각해요. 아름다운 관현악 편성입니다.

진정 듣는 이의 예상을 뒤엎는 그런 것이죠.

1번째 트랙치곤 좀 특이하게도, Little Bear는 후퇴 신호를 보낸다.

게다가, 이 곡의 화자는 도저히 손을 쓸 수 없을 만큼 어느 관계에서 몸을 사린다.

Fyfe Dangerfield는 자신의 노래들이 가지는 의미를 명확히 밝히기를 거부한다.

대신 그는 이 곡의 가사는 듣는 이들 모두에게 의미하는 그 자체를 의미한다라고 고집스럽게 말한다.

답글 0조회수 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