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송

http://sunmoodu29.saycast.com 주소복사

 

 

화살나무/손택수

언뜻 내민 촉들은 바깥을 향해
기세 좋게 뻗어가고 있는 것 같지만
실은 제 살을 관통하여, 자신을 명중시키기 위해
일사불란하게 모여들고 있는 가지들

자신의 몸 속에 과녁을 갖고 산다
살아갈수록 중심으로부터 점점 더
멀어지는 동심원, 나이테를 품고 산다
가장 먼 목표물은 언제나 내 안에 있었으니

어디로도 날아가지 못하는, 시윗 줄처럼
팽팽하게 당겨진 산길 위에서..

답글 0조회수 1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