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수국의 찻집

 

노래 / 민지




우리는 꿈을 꾸듯 만났죠
수국이 고운 찻집에서
사랑이 무언지 몰라도
행복한 마음 수놓았죠
그러나 어느 날 우리 사랑
설움 한 방울 번져버렸죠
눈물은 한 방울이지마는
세상을 모두 젖게 해버렸죠
이별은 남의 일로 알았는데
어느 사이에 다가왔죠
아아아 그 사람 없는데
수국의 찻집이 그리워요

답글 0조회수 15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