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충청도 산골에 어린 삼순이가 서울에 상경해 치솔 공장에 취직이 되어서 열심히 일을 하여 돈을 벌고 있었다.

 

몇년이 지나사 어린 삼순이 이제 처녀가 되어가고 있는데

 

어느날 삼순이는 고민끝에 사장실 문을 두드렸다.

 

"똑똑.."

 

". 들어오세요."

 

삐거득~

 

수줍은 삼순이가 고개를 떨구고선

 

"사장님! 죄송해유. 제가 공장을 그만 둘 사정이 생겼어~"

 

하면서 사직서를 내밀었겠다.

 

사장은 착실한 삼순이가 회사를 그만 둔다는 말에 놀래면서

 

"무슨 사정이 생겼어?.

말해봐 내가 도울 수 있으면 도와줄 테니까.~"

 

"말할 수 없어유... 부끄러워유~"

 

"괜찮아 말해봐.~ "

 

삼순이가 머뭇거리다가 직업병에 걸렸노라고.

그래서 더 이상 할 수가 없노라고 말했다.

 

사장은 더욱 놀래서

 

"직업병? 그러면 우리 공장에서 생긴 병이라고?"

 

"~"

 

"무슨 병인데?"

 

대답 대신에 삼순이는 치마를 살포시 끌아올리고는 팬티를 조금 내리더니...

 

"치솔 공장에서 몇년을 일을 하다 보니까 글쎄 여그까정 솔이 났어유!"

 

사장은 눈이 반짝 빛나면서 그제서야 한숨을 놓았다.

 

"그것은 병이 아니고 네가 이제 어른이 되어간다는 증거야, 그러니 안심해라^^!"

 

열심히 삼순이에게 설명을 해주어도 삼순이는 막무가내로 아니라고 직업병이라고 울기만 했다.

 

하는 수 없이 사장은 자신의 바지를 내리고서

 

"나도 그래..."

 

하고는 살짝 보여 주었더니 삼순이가 덥썩 사장의 거시기를 붙잡고는

 

"어머나, 사장님은 자루까지 있네유?"

 

하고는 신기한듯 한참 동안을 바라보며 조몰락 거리던 삼순이가 하는 말이.....

.

.

.

.

.

.

.

.

.

.

.

.

.

"사장님은 치솔 공장 사장 자격이 있네유^^

치약까지 나오니께유?!"~~~!!!

답글 0조회수 47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