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소주나라 보해임금 30년 째인 숙취년,
            소주나라 백성들이 소주에 막걸리를
            들이키며 얼큰하게 살고 있던 어느봄날...

            양주나라 위스키 군단이 각종 알콜 전함을 이끌고
            동방 소주 막걸리 나라의 해안을 침략하였다.

            위스키 군단의 뒤끝 없음에 방심하고 있던
            소주 막걸리 군단은 연전연패하니
            소주 막걸리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라..

            구소주장군과 참나무통 벌건소주장군,
            그리고 청량리 버엇수장군 등이
            출사표를 던지고 자신있게
            전장으로 나아갔으나

            양주나라의 높은 알콜도수를 앞세운
            파상공격에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추풍낙엽처럼 나가 떨어졌다.

            허나 소주나라를 구할 뛰어난 장수가 있었으니,
            그이름 바로 진로장군이었다.

            전라 좌수사로 있던 진로장군은 14일
            저녁 경상우수사 막걸리 장군으로부터
            원샷성 함락의 소식을 접한다.

            "위스키 병사의 숫자가 엄청나고
            꼬냑 공수부대의 특공무술이 아무리 강해도,
            브랜디 특전사들이 아무리 병을 잘 따도,

            우리소주나라 병사들이 잘싸워 줄 것이다.
            " 진로장군은 두꺼비 전함을 타고
            새우깡 대포를 쏘며 해전에서
            승리를 거두어 적의 보급로를 차단하니.
            적군은 안주와 술잔의 보급이 끊겨 고립되고 말았다.

            그러나.. 진로장군은 혁혁한 공을 세웠음에도
            증류수대신과 맥주대신의 시기를 받아
            목숨까지 위태롭게 되었는데....

            이때 충직한 삼겹살 선비가 상소를 올려 목숨을 구하였다.
            진로장군은 졸병으로 강등되어 삭탈 관직당했으나
            얼마후 참이슬로 백의종군 하였다.

            그 후 진로장군은 삼도수군 통제사에 올라
            전쟁을 승리로 이끄나 전투도중 적이 던진 병따개에 맞아
            소주를 줄줄 흘리며 이 말을 유언으로 장렬히 전사하게 된다.
            "아줌마 여기.. 한 병..더요..."

            진로장군의 활약으로 소주나라는
            간신히 양주나라의 군사들을 물리쳤으니..
            보해임금은 진로장군의 악과 깡을 높이 사
            "깡장군"이라는 휘호를 하사하였으니..
            이렇게 하여 깡소주가 탄생한 것이다.

      "여의도 달 밝은 밤에

      소주병 옆에끼고 앉아

      오징어가 덜익어 깊은 시름할적에

      적진에서 들려오는 시바스리갈 광고는

      진로장군 애를 끓나니... "

답글 0조회수 11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