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과부 시어머니와 또한 과부 며느리가

어느날 친척의 장례에 갈 일이 생겨

산을 넘어 강을 건너게 되었다.

넓은 강 위에는 배 한 척 없고

작은 뗏목만이 있는것이 아닌가?

그것도 뗏목이라고 뱃사공이 한 명 버티고 서서

"여긴 너무 좁으니 한 사람씩 타쇼"

"아가~~, 너부터 타거라~."

일단은 며느리가 먼저 올라탔다.

강을 중간쯤 건넜을까...??

뗏목은 더 이상 가질 않더니 이게 웬일...

뱃사공이 며느리를 강위에서 응응 하는게 아닌가.

이를 멀리서 보고 있던 시어머니 안절부절...

다시 뗏목을 몰고 온 뱃사공 시침 뚝 떼면서

"타쇼"

그런데 중간쯤 가더니만 이 뱃사공 시어머니마저 ...

한데... 며느리와는 달리

시어머니는 연신 좋아서 웃는 것이...???

강을 건넌 두 사람 한동안 썰렁한 분위기로

산길을 다시 걸어 올라 가고 있었다.

아무래도 더 이상 참지를 못하겠는지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한 말씀하신다.

"아가야, 아무래도 우리 오늘 일은

전혀 입밖으로 뱉지 말 것이며

조심하여 가문에 먹칠하지 않도록 하자꾸나,

 

알겠느냐?"

며느리는 한발짝 앞장서서 가다가

우뚝 서서 가재눈을 하고서

시어머니를 짝 째리면서

 

.

.

.

.

.

.

.

 

"동서나 조심하슈!"

답글 0조회수 79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