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고별인사]

 

그동안 만나서 기쁘고 즐거웠는데.. 그동안 죄송할때도 많았습니다. 고마웠구요..

짧은 만남이였지만 그동안의 설레임과 기쁨을 가슴에 안고 떠납니다.
이젠.. 떠나야 할것 같아서요.

올 여름만해도 정말 행복했었는데.. 미움과 행복했던 기억을 가득 안고 누군가의 미운 기억도 제게는 아쉽네요.

그 것 마저도 그립기까지 하네요.
다가오는 가을에도 잘지내고 버텨보려 했지만 마음을 잡기가 쉽질 않네요.

저로 인해 아픔을 느끼셨던 분들도 정말로 정말로 죄송합니다.

그러나 그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날이 서늘해져서 그런가요. 주위 모든 것이 서먹하게 느껴지네요.
당신 곁에서 정말 오래 있고 싶었는데.. 마음도 몸도 이젠 견디기가 너무 힘드네요.

잘 지내시구요.

이젠 머지않아 저를 잊겠지요.

내년쯤이나 또 제가 생각이 나시겠지요.
무엇보다도 사랑할 기운도 밥먹을 힘조차 없어요.

바람이 부네요. 이젠 떠나야 겠습니다. 진정..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많은 은혜를 베풀어 주셔서 고마웠습니다.

특히 몸으로 보신해주신 당신께 감사드립니다.
안녕히 계세요.....................

내년 여름에 다시 뵙겠습니다.....................

- 모기 올림 -

 

ㅋㅋㅋㅋㅋ

답글 0조회수 395

답글 0조회수 84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