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가정주부가 딸에게 줄 인형을 만들고 있었다.
 
 
무릎부분을 힘겹게 마무리하고  있는데 집 전화벨이 울렸다.
 
 
외할머니댁에 놀러가 있는 일곱 살 된 아들녀석이 명랑한 목소리로 묻는다. 
 
 
"엄마~ 나야 지금 뭐하고 있어?.."
 
 
엄마는 입에 물고 있던 핀들을 치우고 대답했다.
 
 
"아기를 만들고 있다"
 
 
그랬더니 잠시 아무말이 없다가 녀석은 침착하게 묻는것이었다.
 
 
"그럼 아빠 지금 집에 있는거네.."

답글 0조회수 5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