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폐하(陛下): 섬돌 층계 아래라는 말. 섬돌 층계 저 아래에 엎드려 우러른다는 뜻. 신하가 황제나 황후나 태황태후나 황태후를 높여 일컫던 말입니다.

전하(殿下): 전각 아래라는 말. 전각 아래에 엎드리거나 서서 우러른다는 뜻. 왕이나 왕비나 왕대비 등을 높이어 일컫는 말. 가톨릭에서, 추기경을 높이어 일컫는 말이기도 함.

저하(邸下): 저택 아래라는 뜻. 조선 시대에 왕세자를 높이어 일컫던 말.

성하(聖下): 성스러우신 분 아래라는 뜻. 가톨릭에서, 교황을 높이어 일컫는 말.

각하(閣下): 누각 아래에서 엎드려 아뢴다는 뜻.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에 대해 두루 쓰이는 경칭.

휘하(麾下): 대장의 깃발 아래라는 뜻. 주장(主將)의 지휘 아래에 있다는 뜻.

존하(尊下): 존경하는 분 아래(엎드려 인사한다)라는 뜻. 편지글에서 상대편을 높이어, 그의 이름 뒤에 쓰는 말.

귀하(貴下) : 귀하신 분 아래라는 뜻. 편지글에서 상대편을 높이어, 그의 이름 뒤에 쓰는 말.

족하(足下): 발 아래라는 뜻. 주로 편지글에서 비슷한 연배의 상대편을 높이어 일컫는 말.

슬하(膝下): 무릎 아래라는 뜻. 부모님 보호 아래라는 뜻. 또는 자식을 두어야 할 처지라는 의미.

합하(閤下): 합문 아래라는 뜻. 조선 시대에 정1품 벼슬아치를 높이어 일컫던 말. 주로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에게 붙여 쓰던 존칭.

예하(猊下): 학식과 덕망이 높은 스님이나 고위 성직자를 높여 부르는 말. 스님에게 편지를 보낼 때, 그 스님을 높여 법명 아래 쓰는 말이기도 함.
 
*****************************************************************************
 

옛날에는 감히 황제나 왕을 직접 지적해서 부른다는 것이 불가능 했다라는 사실을 먼저 이해해 주셔야 합니다. 그래서 폐하나 전하 라는 말이 왕을 직접 부르는 것이 아니라, 요새로 이야기 하면 수행비서를 부르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은근히 비서관을 부르면서 이야기 하면 황제나 왕이 다 알아 듣는다 이것이지요.

 

먼저 황제를 부르는 폐하는 섬돌 폐(陛)자 거든요. 그러니 황제를 직접 못 부르고 섬돌 아래 있는 비서관을 부르면서 이야기 하면 황제가 듣는다 이거지요. 다른 의견으로 섬돌아래에서 뵈어야 한다는 뜻에서 그렇게 불렀다고 하기도 하는데, 실제로 보면은 꼭 섬돌아래에서나 전각 아래에서 뵙는 것은 아니고 건물 안에서 뵙고 말할 때가 많으니 이 부분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리고 궁궐의 건물들에는 등급이 있다는 것을 이해 하셔야 합니다. 가장 높은 등급의 건물부터 보면 전, 당, 합, 각, 제, 헌, 누, 정 이렇게 됩니다.

 

그러니 전하라는 말은 전 즉 근정전, 사정전, 인정전 등 전에서 업무보는 분의 비서관을 부르는 명칭이라고 생각하면 되겠지요. 잘 보면 이런 전이라는 곳이 왕이 일하는 곳이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저하라는 말은 세자가 아니면서도 나중에 왕이 된 분들의 전 거처를 잠저라고 한 것을 보면 알 수가 있습니다. 왕이 되기 전에 거처하는 곳이 저라고 불리위 비서관은 저하가 되겠습니다.

 

당하라는 말은 사용이 안되고 있는데, 이 부분은 저도 명확치 않으니 넘어가고요.

 

합하나 각하라는 말도 사용이 되지요. 정일품에 해당되는 벼슬이나 대원군에게 합하라고 불렀으며, 각하라는 말은 해방이후에도 대통령을 비롯해서 고위직 들에게 사용되던 말입니다.

 

왕족은 아니지만 고위직 벼슬아치를 부르는 이름으로는 정이품 이상에 사용하는 대감이나, 그 이하를 일컷던 영감이라는 말도 많이 사용되던 말입니다.

 
----- 네이버지식IN 펌

답글 0조회수 191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