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송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오! 나의 사랑이여.

              - 정 경아 -
 
            오! 나의 신비로운 사랑이여.
            겨울안개 사이로
            밀려오는 그리움에
            맨발로 뛰쳐나가 소리치고 싶었어
            보고싶어 보고싶어.
 
            오! 나의 영원한 사랑이여.
            고운 한복을 차려입고
            조선의 여인이 되어
            석류빛 치마폭을 내어 드릴터이니
 
            내님이시여!
            살가운 정만을 태워
            시를 지으시구려
            화려한 석류화가 빨갛게 필때까지
            그렇게 지으시구려.

답글 0조회수 7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