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송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겨울비 - 이외수


모르겠어
과거로 돌아가는 터널이
어디 있는지

흐린 기억의 벌판 어디쯤
아직도 매장되지 않은 추억의 살점
한 조각 유기되어 있는지

저물녘 행선지도 없이 떠도는 거리
늑골을 적시며 추적추적 내리는 겨울비
모르겠어 돌아보면
폐쇄된 시간의 건널목

왜 그대 이름 아직도
날카로운 비수로 박히는지

답글 0조회수 8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