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송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사 오십은 붙잡는 사람.

만날 사람 없지만 바람이 불면

가슴 서리게 울렁이고 비라도 내리면 

가슴이 먼저 어딘가를 향해서 젖어든다.
 


사 오십은 

세월앞에 굴복해 버릴줄 알았는데

겨울의 스산한 바람에도 마음이 시려진다.
 


시간의 지배를 받는 육체는

시간을 이기지 못하고 흔들린다.

시간을 초월한 감성은 새로운 외면의

세계를 향해서 자꾸자꾸 오르고 싶어 한다



사 오십은 말하고 싶지 않은 세월

생각하고 싶지 않은 나이,

체념도 포기도 안 되는 나이,



홀가분히 벗어 나려다 여기까지 와버린 나이,

그리고

마흔은 젊은날 내안의 파도를 잠재우는 나이,

그 마흔이 세월의 무게로 나를 누른다.



사 오십만 넘기면

휘청 거리지 않아도 되리라 믿었다.

그러나

형체를 알수 없는 색깔은 나를 물들이고



내안의 숨겨진 파도는

더욱 거센 물살을 일으키고

부서져 깨어질 줄 알면서도

여전히 바람의 유혹엔 곧잘 흔들린다.



아마도

이건 잘 훈련 되어진 정숙함을 가장한

삶의 자세일 뿐 일 것이다.



추적추적 내리는 비,

더없이 푸른 하늘 회색빛 높게 떠

흘러가는 쪽빛 구름,

창가에 투명하게 비치는 햇살,

바람을 타고 들어오는 가을 향기도

모두가 내가 비켜가야 할 유혹



창가에 서서 홀로 마시던 커피,

이젠 누군가를 필요로 하면서

늘 즐겨 듣던 음악도

누군가와 함께 듣고 싶어진다.



사람이 그리워 지고 사람을 만나고픈

그런 나이임을 솔직히 인정하고 싶다.



사소한것 까지

그리움과 아쉬움이 되어 버리는 나이

어떤 것에도 만족과 머무름 으로

남는 것이 아닌 슬픔으로 남는 나이

사오십, 불혹, 흔들리는 바람...^^
 
 
====
 
* 출처 : 펌

 

답글 0조회수 4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