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송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

 

 

어느 사람이든지 그 자체로서 온전한 섬은 아닐지니

모든 인간이란 대륙의 한 조각이며

또한 대양의 한 부분이어라


만일에 흙 덩어리가 바닷물에 씻겨 내리가게 될지면

구라파는 또 그만큼 작아질 것이며

만일에 모래톱이 그렇게 되더라도 마찬가지며


그대의 친구들이나

그대 자신의 영지가 그렇게 되어도 마찬가지어라

어느 누구의 죽음이라 할지라도 나를 감소시키나니

나란 인류 속에 포함되어 있는 존재이기 때문이라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이를 알아보기 위해 사람을 보내지 말지라

종은 바로 그대를 위하여 울리기에

 

 

 

---------

존던 : 영국의 성직자이자 시인.

런던 출생.

가톨릭교도인 부모의 영향력을 받으며 성장.

1584년 옥스포드 대학 입학 및 나중에 중퇴.

1611년 대륙 여행, 돌아와서 국왕의 조언을 받아드려 1615년 성직자로 임명.

1617년 아내를 여읨. 마지막 대륙 여행을 다녀온 후 성 바올로 대성당의 사제장(司祭長)이 됨.

연애시 '엑스터시', '안녕', 14행시 '자랑이 될 수 없는 죽음', 애가(哀歌) '周年의 노래(1612)' 등이 유명함.

 

답글 0조회수 7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