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곽진언, '슈스케6' 우승…자작곡 '자랑' 감동의 물결
'슈퍼스타K6' 우승자 곽진언/사진=케이블채널 엠넷 '슈퍼스타K6' 방송화면 캡처

곽진언이 '슈퍼스타K6'의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1일 밤 11시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엠넷(Mnet) '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는 '톱2' 곽진언과 김필의 결승전 무대가 펼쳐졌다. 치열한 경연 결과 최종 우승의 영광은 곽진언에게 돌아갔다.

'슈스케6' 결승 무대는 1라운드 '자율곡 미션'과 2라운드 '자작곡 미션'으로 진행됐다. 이날 심사위원으로는 윤종신, 백지영, 이승철, 김범수가 참여했다.

1라운드는 김필이 먼저 나섰다. 김필은 마이클잭슨의 '맨인더미러(Man in the Mirror)'를 선곡해 열창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곽진언은 조용필의 '단발머리'를 선택했고 특유의 중저음 보이스로 관중을 사로잡았다.

1라운드 점수는 김필이 총점 386점(윤종신 98점. 백지영 97점. 이승철 93점. 김범수 98점)을 받아 곽진언이 받은 376점(백지영 95점. 이승철 93점. 김범수 93점. 윤종신 95점)보다 높았다.

2라운드에서 김필은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쓴 자작곡 'Feel's Song(필즈 송)'을 선보였다. 이에 맞서는 곽진언은 '슈스케6'에 출연했던 자신의 감정을 담아 자작곡 '자랑'을 불렀다.

2라운드 결과는 곽진언이 앞섰다. 곽진언은 윤종신, 백지영, 이승철 등 3명에게 만점에 가까운 99점을 받아 총점 394점으로 역대 슈스케 최고점을 얻는 기염을 토했다. 윤종신은 곽진언의 무대에 "풀밴드 없이 통기타 하나만으로 무대를 만들었다. 내가 꿈꿔왔던 경연이다"라며 극찬했다.

김필 역시 선전했지만 총점 381점(이승철 97점, 김범수 94점, 윤종신 95점, 백지영 95점)으로 곽진언에 13점 뒤졌다.

문자투표까지 합산한 결과 최종 우승은 곽진언이 차지하게 됐다. 곽진언은 우승 후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준우승자 김필 역시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했는데 좋은 프로그램에 나와서 기회와 자신감을 얻었다"며 "멋진 20대의 마무리가 아닌가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승자 곽진언은 우승 상금 5억원과 함께 음반 발매의 기회가 주어진다. 곽진언은 다음 달 3일 열리는 '2014 MAMA'의 스페셜 무대를 꾸미게 된다.

답글 0조회수 211

답글 0조회수 6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