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

 

.

손흥민의 눈물이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우리 모두 한 마음이라는 걸 느끼게해준 눈물이었다.

손흥민이 소속된 한국 대표팀은 24일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배했다. 이에 16강 진출을 더욱 더 요원한 일이 되어버렸다.

현재 한국 대표팀은 F조 최하위로, 오는 수요일에 치르는 독일과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지만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다만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겨줘야만 이 역시 가능하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 추가시간에 한 골을 만회했지만 골의 즐거움을 누릴 순 없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울먹거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 고개를 푹 숙이는가하면 눈물을 떨어트리지 않으려는 듯 고개를 들어 하늘을 바라봤다. 승리를 향한 그의 염원이 느껴져 시청자들까지 뭉클해지는 순간이었다.

그런 손흥민을 위로한 건 문재인 대통령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경기를 직접 관람했고 "이번 대회에서 가장 훌륭한 골을 보여줬잖아요"라며 손흥민을 위로했다.

 윤지예 기자 (rpm9en@rpm9.com)

---

 

* 출처 : http://www.rpm9.com/news/article.html?id=20180624090005

답글 0조회수 5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