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M

  • 장르>CCM
  • 방문 : 0/3,938명

http://skygentleman.saycast.com 주소복사

PHILIP RILEY & JAYNE ELLESON

 

PHILIP RILEY

Philip Riley was born on Tyneside, England and spent most of his school years in York. Involved in music from an early age, he started in bands at age 15, initially as a guitarist in pop bands, then as a drummer. Riley had some formal piano training, but not until he was 18 and, in his own words "... too infatuated with the instrument to restrict myself to that weeks classical piece - I must have driven my old teacher crazy. I was always more fascinated by what I could find myself, which my teacher saw as a curse, but has since proved a blessing". 필립라일리는 영국 Tyneside에서 태어 났다.일찌기 15세때에 팝밴드의 기타리스트로 활동을 시작했고 이때 드럼도 같이 배우게 된다.또한 피아노도 정식으로 배우게 됬지만 그의 말에 의하면" 각종 악기를 다룰수 있는 여유도 주지 않고너무 고전적인 악보에만 자신을 매달리게 하는 옛날 선생이 나를 미치게 만들었었다"나의 선생은 나에게 악담을 퍼 붇기도 했지만 그때마다 나는 항상 나 자신을 발견해 내고자 노력하면서 황홀경에 빠졌었다 결국 선생의 그 악담은 오히려 축복이 되었다

He also had two years formal drum and percussion training, but most of his skills in playing, arranging and producing are self-taught.After completing a B.Sc. degree in Biology and Biochemistry (Manchester), Riley started as a brewer and plant chemist for a New Zealand company. He then completed a teaching diploma and started teaching biology, science, and music while playing in bands at night and on weekends. 라일리는 2년동안 정식으로 드럼과 타악기 훈련을 배우게 됬는데 대부분이 자신의 독학으로 깨우치게 된다.영국 맨처스터대학 생물학과 생화학 학사학위를 수료한 이후 뉴질랜드에 있는 술 원료 제조공장의 화학자로 직장생활을 시작하게 된다.매일밤과 주말마다 밴드 활동을 하는 동안에도 음악과 과학과 생물학과의 교사 자격을 얻고 졸업하게 된다.

 

The move into the recording industry followed his growing fascination with synthesizers and the technology of recording. Eventually he resigned from teaching to set up his own commercial recording studio Life of Riley Studios. Riley got to know Jon Mark of White Cloud Records when Jon was producing his band. Jon asked him to write an album for White Cloud in 1993, which led to the series of Celtic and World music albums, including The Blessing Tree and Celtic Visions and Voices with vocalist Jayne Elleson.

그는 성장 과정중에 늘 관심을 갖고 있었던 씬서싸이즈와 레코딩 기술에 관심을 버릴수가 없어서 결국 레코딩회사로 이직을 한다.결국 자신의 상업적 녹음스튜디오 설치 기술을 가르치는 회사인 "Life of Riley Studios."에 자신의 운명을 맡겨 버린다.여기서 "White Cloud Records"사의 "Jon Mark"를 알게 되고 Jon의 밴드 프로듀싱을 하는 동안 그와 본격적인 호흡을 맞추게 된다.Jon1993에 발표된 앨범 "White Cloud"에서 이와같이 말을 했다.vocalist Jayne Elleson과 함께한 앨범들 즉, The Blessing Tree , Celtic Visions, Voices 의 앨범들이야말로 쎌틱음악과 월드음악을 이끈 앨범들이었다..라고.

When asked about his musical influences the list is long and eclectic, from Sting and Bonny Raitt through to Enya, Clannad and Jon Mark. He describes himself as, "an unusual blend of the romantic and the hopelessly sensible - probably the combination that allows me to start albums from a kernel of inspiration and go on to finish them 6 to 9 months later in a mass of practical, tightly arranged detail."

그의 이런 음악이 오랜기간동안 스팅이나 보니레이트를 거쳐서 엔야, 클라나드 죤마크에까지 영향을 미친 이유를 물었더니..대답하기를..."평범하지 않으면서 로맨틱하고 절망적인 느낌..이는 아마도  영적인 근본을 고민해왔던 6~9개월간 집중적인 큰 체험이 접목되면서 세세하게 만들어진 앨범이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한다.

Philip Riley lives with his wife Jane, daughter Lindsey and Max the chocolate Labrador in a house overlooking Wellington harbour where he writes and produces for New Zealand and Australian artists, lectures on MIDI for Massey University, composes for TV and records and edits for projects as diverse as the New Zealand Symphony Orchestra and children's music for schools. "Every day is different musically, so it's a wonderful life"

필립라일리는 현재 부인과 딸 둘과 함께 웰링턴항구가 보이는 전망좋은 곳에서 살고 있으며, 뉴질랜드의 프로듀서겸 작가활동과 호주의 마쎄이대학의 MIDI 학과의 강의 활동과  TV와 레코드사의 편집일과 좀 특이하지만 뉴질랜드 교향악단과 어린이 음악을 위한 학교를 운영하고 있다.그러면서 "매일매일 색다른 음악으로 사는게 아주 행복하다고" 한다.

 

  

JAYNE ELLESON

Jayne was born in Feilding, New Zealand . She showed musical talent from the age of four when she began playing the piano by ear. Jayne has been singing solo since she was 8 years old but didn't start serious training until the age of thirteen when an injury cut short a very promising career as a gymnast.

제인 엘리슨은 뉴질랜드 Feilding에서 태어났다. Jayne4살 무렵에 피아노 연주에 귀가 트이면서부터 음악적 재능이 발휘되기 시작하였다.그녀가 8 살 무렵부터 혼자 노래를 했지만 13살 까지는 아주 유망한 체조선수로 활동중이었었다.

She threw herself into operatic voice training, loving the new languages and the theatre of performing arias, madrigals and close harmony works.

She is very eclectic in her musical tastes, siting Billy Holliday, Pat Benatar and Enya as some of her influences over the years. Elleson would probably describe herself first and foremost as a 'rock chick', having fronted bands long before she was legally entitled to attend her own gigs. The beautiful, ethereal vocal styling for which she has become so well known on albums such as The Blessing Tree and The Chalice and the Changeling are probably a reflection of the more spiritual, emotional side to her character.

하지만 사고로 인해 체조선수의 꿈을 접어야 했다. 이때까지 음악에 대한 본격적인 훈련을 받지는 못했었다.그녀는 오페라 발성법 훈련에 몰입하게 됬고, 새로운 언어와 무대 공연 예술, 연가, 합창의 호흡 등등이 너무나 흥미로웠다.siting Billy Holliday, Pat Benatar and Enya 등이 수년간 그녀에게 영향을 미치며 그녀의 뮤지컬 관심과 절묘한 조화를 이뤄내게 된다.오래전부터 그녀는 자신만의 연주회에만 공식적인 타이틀을 붙이는 오만함을 부려왔기 때문에..아마도 엘리슨은 우선적으로 락을 좋아하는 애처럼 묘사될수도 있다.

아름답고 영롱한 그녀의 목소리창법은 많이 알려진 앨범들에서 알수 있듯이 아마 그녀의 영적인 감성이 반영된듯 하다.

Elleson is an award-winning session vocalist having won two Gold Clios in New York for commercials, plus many other accolades including a Silver London International Advertising Award and a Bronze and Silver Axis award in New Zealand.

엘리슨은 뉴욕에서 열린 클리오상()(뛰어난 TV 광고에 대해 매년 수여되는 상)에서 쎄션 보칼리스트로 활동하여 금상을 받았다.그밖에 런던 국제 광고상에서 은상, 뉴질랜드 "Axis award"에서 은상과 동상을 수상했다. 2000년도에 호주로 이사해서 남편인 오스카와 결혼하고 세명의 예쁜 아이들과 잘먹고 잘살고 있다.

[출처]Philip Riley &Jayne Elleson - When I dream (번역)|작성자쥬커

.

** 펌글 출처 : http://blog.naver.com/kipco/150021488287

답글 0조회수 10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