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37/42,967명

http://sfr.saycast.com 주소복사

개구리의 우화(寓話)  ---  이효녕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비가 오는 날
저녁 무렵 개구리 울음소리 듣는다

 

내 시선 어디쯤인가 닿는
연못가에 앉아 우는 개구리

 
눈에 빗물이 흘러들어
잘 보이지 않지만


허파가 아닌 피부로 숨을 쉬어
습기로 즐겁게 노래 부르는 것인데도


아직도 엄마 무덤이 떠내려갈 것 같아
그리도 슬피 운다고 생각한다


비 오는 날 개구리 울음소리 들으면
어머니에게 잘 해드리지 못한 마음이


조용히 저승까지 건너가더니
명치끝이 찌르듯이 아파온다

 
보이지 않는 깊고 깊은 숨겨진 눈물이
내 마음 눈 속에서 그리움을 안고


개구리 울음소리 따라
빗물이 주룩주룩 내린다

 

 

 

답글 0조회수 14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