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7/51,340명

http://sfr.saycast.com 주소복사

독일의 철학자 쇼펜하우어의 저서에 등장한
고슴도치의 딜레마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추운 겨울밤 고슴도치 두 마리가
서로 체온으로 추위를 견디기 위해
서로에게 가까이 다가갑니다.

그러나 곧 서로의 가시에 찔려
화들짝 놀라며 서로 멀리 떨어집니다.
그러면서도 또 추위를 느끼고 가까이 다가가지만
이내 가시에 찔려 아픔을 피하려
다시금 떨어집니다.

그렇게 고슴도치는 추위와 아픔 사이를 왕복하다가
마침내 서로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게 됩니다.
서로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도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절묘한 거리를 찾아내
유지한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고슴도치는 의도적으로 가시를 세우고
눕힐 수 있으므로 서로 몸을 기댄다고
찔릴 일은 크게 없습니다.





어느 한쪽이 너무 가까이 다가오면 느슨해지고,
어느 한쪽이 너무 멀리 달아나면 끊어지게 됩니다.
그래서 인간관계는 팽팽함을 유지하고 있을 때
최적의 상태가 됩니다.

따라서 좋은 인간관계를 위해서는
서로 간에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불가근불가원(不可近不可遠)'
너무 가깝지도 않게, 너무 멀지도 않게

- 고사성어 -

 

답글 0조회수 1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