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8/51,341명

http://sfr.saycast.com 주소복사


늘 일로 바빠서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갖지 못하는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부족함 없이 살아갈 수 있도록
늦게까지 일하고 돈을 버느라
그는 아이들의 잠든 모습을 보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그러다 하루는 그의 자녀가 수술을 받게 됐고
그날만큼은 자녀 곁에서 떠나지 않으며
보살펴주고 놀아주었습니다.

다행히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아이도 기운을 차렸습니다.
수술로 아프고 힘들 만도 한데 아이는
내내 싱글벙글 웃으며 오늘 하루가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아빠는 의아했고 무엇이 기뻤냐고 묻자
아이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빠가 오늘 하루 동안 저와 함께
계셨잖아요."





아이를 더 잘 키우기 위해 헌신하는 부모들이
바라는 자녀교육은 무엇일까?
이런 부모의 노력은 아이들에게 제대로
전해지고 있을까?

하지만 다른 누구도 아닌 부모님 때문에
상처받고 있다는 아이들의 고백을 통해
정작 이 시대 부모들이 놓치고 있는 건 무엇인지
생각해봤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부모는 자식에게 생명이자 생존입니다.
아이에게 부모란 드넓은 우주입니다.
- 오은영 -


 

답글 0조회수 1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