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5/51,338명

http://sfr.saycast.com 주소복사

 

 

우리가 행복하지 않은 것은

 

무엇이든 자꾸 비교하는

버릇 때문이다.

 

굳이

남의 마음을 읽으려 하지 말고

내 마음을 살펴보고

나를 다듬음으로

절로 남의 마음이 열릴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사람은

보고 만지고 먹는 모든 것에

늘 고마워하는 사람이다.

 

현자는 별에서 온 게 아니라

바로 우리 중에 있다.

 

- 김홍신, ‘하루 사용 설명서-

답글 0조회수 1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