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1/38,202명

http://rmfldna.saycast.com 주소복사

 

매일 스치는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첫 만남에서 호감이 느껴지나
날이 갈수록 실망감을
안겨 주는 사람이 있다..

첫 만남에서 아무런 감흥이 없었으나
날이 갈수록 괜찮아지는 사람이 있다..

첫 만남 전에,
어떤 이에 대한 선입관이 작용하여
괜시리 거부 반응이 일어나는 사람이 있다..
 
첫 만남에서도
그 후에도 있는 듯 없는 듯
어떤 이의 존재를 알지 못하다가 ..

어느 날 문득 그 사람이
흙 속에 묻힌 진주임을 발견할 때가 있다.

자주 만나면서도 필요할 때
일말의 위로가 되어 주지 못하는 이가 있고
일 년에 한 번을 만나도
마음으로부터 위로가 되는 사람이 있다.

냉정함과 깐깐함 뒤에 온정이 숨어 있는 이가 있고
부드러움 뒤에 칼날 같은
비정함이 숨어 있는 이가 있다.

하루에 한 번 만나,
일상을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일주일에 한 번 만나, 연극을 관람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한 달에 한 번 만나, 음주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
계절에 한 번 만나, 여행을 함께 가고 싶은 사람이 있고.

일 년에 두 번 만나, 서로를 충고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
일 년에 한 번 만나, 가치관 점검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지혜로 여는 아침 중에서-
                 

 

답글 2조회수 175

  • 원이

    나는 어떤사람일까? 생각케 해보는 글이군요~~좋은글입니다 2016.04.06 17:16

  • 몰로

    좋은글 잘 봤어요~~^^* 2016.04.10 19:4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