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qufqlctkfkd.saycast.com 주소복사

남한산성이 내려다 보이는
시골집에는 동쪽에는
검단산이 있고 서하가 흐르는
인정이 넘치는 살기오늘도 삶의길목에 서서
잠시 어제를 돌아보면
숨겨둔 편지속에 연이와 나누던
첫사랑 사연이 아스라이 생각나고
때로는 사신처럼 대우받으며
편하게 살고픈 욕망도
있었지만 그저 평범한 삶을 추구하며
살아온 나날들이
어느새 내인생의 중년을 넘어
세월의 그림자는 서글픈 낙엽뒤로 몸을 숨기고
어둠을 밟고 밤의 적막속으로
인희가 들려주는
감미로운 선율은 시름을 달래주고
두고온 고향 친구 그리며
제이완님 그리고 제로필님과 함께하는 이시간이
진정 보라매는 행복합니다!!!좋은 곳입니다

답글 0조회수 49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