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No.1

http://pinetree.saycast.com 주소복사

신청곡

  • Zhao Kun Yu - Break Of Dawn ....

 

 

    " 추운 겨울은 보내고 꽃 피는  봄 이란 이름으로  우리  곁을  찾아 왓네요 "

 

               " 가다리는  마음 "

         

          어제 밤  내린 빗물은

          뜰앞 계곡에서

          수많은 사연을  담아

          정처없이  흘러 가고

 

          이른 아침부터

          묵향 가득한  토방에  홀로 앉아

          확폭에 란 한촉을 쳐본다

 

          보라색  꽃잎은

          습한  바람에  한들 한들

          노랑 나비를 하염없이  기다린다

 

          기다리는  나비는  아니오고

          건너편  계곡에서

          두견이만  목놓아 울어 대는  구나

 

            < 2021. 7. 어느  비온  담날 쓰다......>

답글 0조회수 70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