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No.1

http://pinetree.saycast.com 주소복사

 

한적한 시골길을 지날 때면
가슴 한곳에 자리한 마음의 고향,
바라만 보아도 따스한 바람이 달려와
품어주는 그곳
우리의 모태는 어느 한적하고
아름다운 시골일 게다.

고향의 언덕에는 푸른 향기에
소슬바람이 입맞추며 뛰어노는 곳

풀피리 소리가 바람에 흩날려
아직도 귓가를 맴돌고

바람도 삐그덕 싸릿문을
자유로이 열고 닫히던 고향집.

맨발로 달려 나오실 것같은 부모님
마당을 쓸어담던 바람이 달려와
싸릿문을 열어 젖힌다.

따뜻한 아랫목에 앉아
철없던 그 시절 허기진 배 채우며
깎아먹던 무우맛 잊을 수 있을까
지금 나는 고즈넉한 미소 하나 머금고
아련한 추억을 깎고있다.


---------------- 글, 김홍성

답글 0조회수 760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