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No.1

http://pinetree.saycast.com 주소복사

신청곡

  • 수고 많으십니다

 

       < 낙서>

 

                 " 외롭지 않은 꽃 "

 

             너랑

             나랑

             꽃이  되엇다

             예쁘지도 않은 꽃으로

           

             외진  오솔길 섶에

             오가는 이들의 발길에  채어 가면서

 

             너는  노랑 꽃으로

             나는  하얀 꽃으로

             이름도 없이 피어나

 

             어느 누가  보아주지 아니해도

             너랑 나랑

             얼굴 마주 바라보면서  외로움 없이

 

             오늘도  옛이야기  오손 도손

             주름 깊어진 얼굴  마주하고

             기우는 석양을 바라본다

 

                <2021년 .6월  어느날 써놓은 글을  오겨옴...>

 

           

 

 

 

 

             

답글 1조회수 1063

  • 사랑스런렛

    이삶이님 안녕하세요
    새해 복많이 받으셔요
    새해가 어느사이 2월중순이 지났네요
    여차저차 하루하루 지나가다보면 세월이 훌쩍 지나있군요
    점점 나이들어가는것도 무섭고
    아이들은 커가며 저마다 바쁘게 보내고
    그러다보면 아무도없는 시간이 외로워지기도합니다
    그래도 우리에겐 음악이라는 축복받은 음율로 외로움을 달래볼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이 삶이 ?라는 대명속에서 무한한 내삶을 들여다봅니다
    올한해 건강하시고
    소망하는 일이 하나하나
    이루어지길 바래봅니다

    2022.02.17 09:23

이전글 다음글

목록